본문 바로가기

여행

고창 선운사

선운사 가는 길은 한 낮이라

 

날씨가 약간 더웠지만, 가을을 느낄 수 있는 풍경이었다.

 

산사는 따사롭고 평화로웠다.

 

선운사는 천년 고찰이라고 한다.

 

사찰 내 약수터의 물은 시원하고 맛이 정갈했다.

 

 

입구에  천연기념물 '송악'이라는 식물이 있었는데,

 

바위에 뿌리를 뻗어 강인한 생명력을 자랑하고 있었다.

 

 

'여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광명동굴(2)  (0) 2021.10.09
광명동굴(1)  (0) 2021.10.09
고창 선운사  (0) 2021.10.05
고창 읍성  (0) 2021.10.05
김제 금산사  (0) 2021.10.05
전주 한옥마을  (0) 2021.10.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