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행

(114)
석촌고분 오랜만에 석촌고분을 가보게 되었다. 3호분이 가장 규모가 커서 한 변의 길이가 50.8m라고 한다. 백제의 최전성기인 근초고 왕(어라하)의 왕릉으로 추정한다고 한다. 돌들은 욱리하(한강)에서 가져왔다고 한다. 그 외 4호분, 2호분 등이 정비가 되어 있었고, 1호분은 복원 중이고, 그 부근은 지금도 발굴 중인 것 같다. 돌과 흙을 쌓아 만든 크고 작은 돌무지무덤(적석총)이 서로 연결된 연접적석총이라고 한다. 한성의 서남쪽인 이 일대가 백제의 왕과 왕족들의 무덤이었던 것 같다. 무덤에서는 금 꾸미개, 구슬 꾸미개, 토기 그릇, 기와, 가야토기, 불에 탄 사람 뼈 등이 출토되었다고 한다. 부여출신 온조가 사람들을 이끌고 남쪽으로 내려와서 한강 남쪽 위례성에 백제를 세웠는데, 북성은 지금은 풍납토성이고, 남성..
노티드 도넛 잠실 오늘은 송리단길에 있는 '노티드 도넛'을 가게 되었다. 사실 우리 동네에 있지만 송리단길이 어딘가 찾아보니 가끔 지나가는 곳을 송리단길이라고 하는 것 같다. 노티드 도넛이 유명하다고 해서 아침에 일찍 방문했는데, 비밀의 장소처럼 숨겨져 있어서 자세히 보지 않으면 찾기는 쉽지 않다. 10시에 문을 연다고 하는데, 문 열기 전부터 사람들이 줄을 서있었다. 도넛이 색상부터가 군침이 돌게 보인다. 매장은 아담하지만, 동화나라에 온 것 같이 잘 꾸며 놓은 것 같다. 마스코트가 스마일이라서 더 호감이 가는 것 같다. 가끔 시간이 되면 들려보려 한다. 삶이 있는 한 희망은 있다. - 키케로
카페 - 모짜르트 십여 년 전에 다녀온 오스트리아. 오스트리아는 나폴레옹 몰락 후 합스부르크 왕가가 유럽의 패권을 장악했었다. 합스부르크 왕가의 여름궁전인 쉔부른 궁전은 프랑스 베르사유 궁전에 필적할 만한 아름다운 궁전이다. 오스트리아 하면 모짜르트이다. 모짜르트 카페, 모짜르트 초코렛, 모짜르트 출생지 잘쯔부르크. 비 오는 날, 모짜르트 카페에 가서 예전 오스트리아의 쉔부른 궁전과 잘쯔부르크의 아름다운 모습을 반추하면서 커피 향에 빠졌다. 인생사 새옹지마이다. 행운이 구르면 불운이 되고, 불운이 굴러 행운이 된다!
구 조선총독부 중앙시험소 청사 오늘은 대학로 한국방송통신 대학교 내에 있는 구 조선총독부 중앙시험소 청사를 보러 갔다. 대한제국 시기에 지은 것이라고 한다. 1906년에 조선총독부 중앙시험소 청사가 만들어지면서 이곳에 본관과 기숙사, 식당 등을 지었다고 한다. 중세 유럽에서 유행하는 방식으로 지어졌고, 건물 벽은 독일식 비늘판으로 되어 있다. *비늘판 : 비늘처럼 널의 한옆을 조금 겹쳐 대어 빗물이 흘러내리게 붙이는 벽널.
더 그림 카페(2)
더 그림 카페(1) 오늘은 양평에 그림 같은 카페가 있다고 해서 지인과 같이 나의 애마를 타고 출격했다. 그 카페이름은 '더 그림'이다. 2014년에 오픈했다고 한다. 드라마, 영화, CF 촬영지로 유명하다고 한다. 그림 같은 카페는 아기자기하게 꾸며져 있었다. 크지 않고 아담한 크기의 정원이었다. 프랑스 에펠탑, 네덜란드 풍차 등 사진 찍기에 딱 좋은 곳이다. 카페에서 입장권을 내밀면 음료 한 잔도 준다. 건강을 생각해서 꿀대추차를 신청했다. 아름다운 자연과 함께 한 행복한 하루였다. 인생은 갈대처럼 흔들리면서도 균형을 맞추며 살아가는 것.
힐튼 - 오크 룸 하루는 전시회도 보고, 연극도 보고, 뮤지컬도 보고, 꽃도 사고, 자신에게 선물할 것. 인생기차는 중도에서 하차할 수 없는 기차지요. 가다보면 눈부신 바다를 만나고, 푸르른 산을 만나기도 하고, 어두운 터널을 통과하기도 하고, 눈보라가 몰아치는 길을 지나기도 한다. 오늘 기차는 힐튼을 지나게 되었다. 힐튼에 음악이 흐르고, 물소리는 청량하고, 시간은 흐르고, 친구들과 담소가 넘치고, 인생도 흐른다.
장면 가옥 오늘은 서울 명륜동의 장면 가옥을 갔다. 운석 장면 선생의 가옥이 원형 그대로 잘 보존되어 있다고 한다. 장면 선생은 동성 상업학교 교사, 종로을구 제헌 국회의원, 유엔총회 한국 수석대표, 교황청 파견 대통령 특사, 초대 주미 특명전권 대사, 2대 국무총리, 4대 대한민국 부통령 등을 역임한 인물이다. 안내하시는 분도 친절하셔서 안방과 사랑방 등을 조용히 산책하듯이 관람했다. 역사는 흐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