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행

까멜리아 힐(1)

까멜리아는 동백꽃을 이야기한다.

 

지금은 5월이라서 동백은 볼 수 없을 듯하다.

 

사랑과 치유의 숲 까멜리아 힐을 찾았다.

 

달콤하고 매혹적인 동백의 향기에 취할 수 없는 시기라서 아쉽다.

 

그렇지만 시원한 수국이 흐드러지게 피어있어 시원한 느낌을 주었다.

 

 

은은한 치자향과 푸른 숲의 시원한 바람이 가득한 까멜리아 힐의 산책은 

 

여유롭고 한적한 소풍이었다.

 

 

'여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차귀도  (0) 2022.05.20
까멜리아 힐(2)  (0) 2022.05.20
까멜리아 힐(1)  (0) 2022.05.20
제주 신화월드 서머셋 클럽하우스(3)  (0) 2022.05.19
제주 신화월드 서머셋 클럽하우스(2)  (0) 2022.05.19
제주 신화월드 서머셋 클럽하우스(1)  (0) 2022.05.19